孫, 김영남 면담…비핵화 이행 촉구

평양을 방문중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는 10일 북한 권력서열 2위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면담하고 북핵 6자합의 이행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방북 이틀째를 맞은 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만수대의사당에서 김 위원장과 40분간 환담하면서 2.13 합의에 따른 한반도 비핵화 절차의 차질없는 이행을 촉구했다고 배석한 이수원 공보실장이 전해왔다.

손 전 지사는 이 자리에서 “남북이 진심으로 화해하기 위해서는 군사적 긴장상태 해소를 통해 전쟁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중요한데, 이를 위해 한반도 비핵화의 의지를 확고하게 보여줘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2.13 합의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가 차질없이 진행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쟁 시기에 불행했던 일들도 정리되면 좋겠다”면서 “행방불명(된 사람을 찾는 일) 같은 것을 전향적으로 검토한다면 남북이 서로 신뢰를 쌓는데 크게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는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기 때문에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북핵은 미국의 적대정책과 고립정책에 맞서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위해 마련된 자위수단일 뿐”이라고 답했다고 이 실장은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2.13 합의는 이행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지 그저 문건으로 채택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방코델타아시아(BDA) 대북 송금문제로 2.13 합의 이행이 지체되고 있는 점에 언급, “(우리는) 합의된 사항대로 움직이는데 미국이 표리부동하게 행동하니까 (비핵화 절차가) 지체되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 탓이 아니라 미국 탓”이라고 주장했다.

손 전 지사와 김 위원장은 인천-평양간 직항로 개설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의견을 주고 받았다.

손 전 지사는 전날 인천에서 평양까지 항공편으로 가는데 경유지 문제 등으로 8시간이 넘게 소요됐음을 지적하면서 직항로 개설을 검토해 보자고 제안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해당 분야에서 논의된 바 있다. 협력적으로 해야 하는데 외세 때문에 장애를 받고 있어서 그런 문제는 없애 나가야 한다”고 답했다고 이 실장은 전했다.

앞서 손 전 지사를 비롯한 방북단은 북한의 농업과학원을 방문해 종묘 공장과 농업 연구 시설 등을 둘러봤으며 김일성 주석의 생가인 ‘만경대’도 방문했다. 저녁에는 북한 민화협 최성익 부회장이 베푸는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그는 11일에는 인민문화궁전에서 자신의 외곽조직인 `동아시아미래재단’과 북측 민화협이 공동주최하는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