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李 `북핵실험’ 발언 신경전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와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가 작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당시 서로의 발언을 놓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 전 총리가 지난 10일 손 전 지사의 발언에 대해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 수준의 발언과 같다”고 비판하자 손 전 지사측이 12일 “독설정치, 비호감 정치인으로 복귀하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고 발끈한 것.

손 전 지사는 핵실험 당시 `북한이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제재해야 한다. 조폭에게 시달리는 영세민의 모습을 보여선 안된다”고 발언했다.

손 전 지사측 우상호 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조차 `더이상 포용정책을 주장하기가 어렵다’고 할 정도였고, 이 전 총리는 국회의 `북한의 핵실험 규탄 및 핵폐기 촉구결의안’에 찬성하면서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며 “이 전 총리 마저 말꼬리잡기식 공격에 앞장서는 것은 보기에 좋지 않다”고 비판했다.

우 대변인은 “3.1절 골프사건으로 대형 `오비(골프에서 경기구역 바깥으로 공이 넘어가는 일)’를 내고 중도하차한 이 전 총리가 열린우리당이 `멀리건'(첫 샷을 실수했을 때 벌타 없이 다시 치게 해주는 것)을 줘 대선후보로 참여했지만 다시 독설정치로 오비를 낸다면 국민은 더이상 멀리건을 주지 않는다”며 “말꼬리잡기식 발언을 즉각 중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측의 이날 논평은 가급적 다른 주자들의 공격에 대응을 자제하던 기조와 다른 것이어서 주목된다. 손 전 지사측은 “그동안 대통합의 성사를 위해 통합을 저해하는 개별발언을 자제했다면 이제부터는 주자들의 공격에 적극 대응하고 현안에 대해서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총리측 양승조 대변인은 “이 전 총리의 발언은 손 전 지사가 북핵실험 당시 취한 태도를 지적하면서 이제는 범여권 후보답게 분명한 방향을 보여줘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양 대변인은 “갑자기 핵문제와 아무 상관이 없는 골프와 연관지어서 말하는 것이야말로 말꼬리를 잡는 행태”라면서 “더이상 논평할 가치를 못느낀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혁규(金爀珪) 의원측은 공보실 명의로 논평을 내고 우 대변인이 “범여 주자들이 손 전 지사의 한나라당 탈당을 비판하면서도 김 의원의 탈당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민주화 선민의식이 도를 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측은 “불량상품을 그럴듯하게 포장한 알맹이없는 종합선물세트의 항변이자 궤변으로밖에 들리지 않는다”며 “386의원들이 자기반성없이 정치적 이해득실만을 고려한 변절행위를 세탁해 위장하려는 얄팍한 술수에 지나지 않는다”고 혹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