姜 “합의 안하면 당대표∙의원직 내놓겠다”

박근혜 전 대표의 경선 룰 중재안 거부로 당 안팎으로부터 ‘위헌’ ‘밀약설’ 등으로 압박을 받고 있는 강재섭(사진) 대표가 당 대표와 의원직 동시 사퇴 카드를 집어들었다.

강 대표는 11일 “내주 15일 상임 전국위원회까지 중재안이 그대로 받아들여지거나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 전 대표간)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대표직을 더 이상 수행할 수 없을 뿐 아니라 국회의원 직까지 사퇴하겠다”고 말했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자신이 제안한 중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거나, 이∙박 양측이 ‘합의’를 통해 새로운 중재안을 내놓지 않을 경우 대표직은 물론, 의원직까지 내놓겠다는 최후 통첩인 셈이다.

강 대표는 “정권교체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내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나 대변인은 밝혔다.

현재 한나라당 당사는 박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대거 몰려들어 당사를 점거한 상태다. 이것에 대해 강 대표도 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나 대변인은 “강 대표도 알고 있고 개탄에 마지않고 있다”고 전했다.

강 대표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나 대변인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괴로운 심정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대변인은 “옆집 똥개도 아니고 그 동안 (열심히 했는데)… 이게 뭐냐”는 강 대표의 말을 빌려 강 대표의 현 심정을 대변했다.

한편, 강 대표과 다시 한번 두 대선주자와의 만남을 가질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이에 대해 나 대변인은 “강 대표께서는 더 이상 두 주자 사이를 중재할 생각이 없다. 이제 두 주자의 선택만이 남았을 뿐”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