埃오라스콤, 北 상원시멘트에 1억달러 투자

이집트의 시멘트제조 및 건설업체인 오라스콤(OCI)이 북한 상원시멘트에 1억1천500만달러(약 1천55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 보도했다.

OCI는 북한 국영 평양명당무역과 이러한 내용의 투자계약을 체결, 상원시멘트 지분의 50%를 취득할 예정이다.

평양에서 가장 가까운 장소에 시멘트공장을 보유한 상원시멘트는 OCI로부터 유치한 자본으로 공장 시설을 현대화하고 생산능력을 연 300만t 규모로 확장할 계획이다.

또 레미콘 사업 및 관련 자원 채취, 공장 인근 수력발전 설비 등에도 투자할 계획이라고 FT는 전했다.

OCI의 최고경영자(CEO) 나세프 사위리스는 “북한은 자국의 기반시설 구축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으며 이에 따라 시멘트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사위리스는 “투자계약의 일환으로 북한-중국 접경지역의 산업단지와 관련해서도 협의하고 있으며 중동지역 내 (건설) 프로젝트에 북한 근로자를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FT는 대(對) 북한 직접투자가 북한의 폐쇄성과 핵 문제 부각으로 인해 지난 20년간 지지부진했으나 최근 핵 문제 해결과 이에 따른 해빙 분위기 조성이 긍정적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