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在中 탈북자 3만명…탈북 어려워져”

신정승 주중 한국대사는 중국에 숨어있거나 도피 중인 탈북자가 “3만명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신 대사는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의 주중대사관 국정감사에서 탈북자 규모와 대책을 묻는 질문에 “북중 국경지역 월경이 과거에 비해 어려워졌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중국 내 한국 공관에 진입하는 탈북자는 2003년과 2004년을 정점으로 감소세에 있다”며 “현재 공관에 있는 탈북자 수는 이분들의 안전과 중국과의 교섭을 위해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신 대사는 또한 “올해 상반기 중국과 북한간의 무역거래는 11억9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가량 늘어났다”고 밝혔다.

북중 무역규모는 2005년 16억 달러에서, 2006년 17억 달러, 2007년 20억 달러로 꾸준히 증가해 왔다고 신 대사는 설명했다.

그는 “중국은 북한에 대한 투자 규모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북한은 중국에 현재 200~300만 달러 정도를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며, 대부분 식당에 투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중국에 수출하는 것은 주로 광물성 원료 등 1차 상품이며, 수입하는 것은 기계류와 곡물류”라며 “중국의 대북투자는 광산 개발과 수산업 등 수익창출이 용이한 분야”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 대사는 앞서 업무보고를 통해 “영사부 내에 있는 탈북자 수용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올 4월까지 21만 달러의 공사비를 투입해 공사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2002년 5월 이후 공관에 진입하는 탈북자의 한국행을 지원하고 있다”며 “영사부에 진입하는 탈북자들을 위해 기존 사무용 공간을 축소해 수용시설을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