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김정일 유인물, ‘북한민주화운동본부’에서 제작

서울 마포 한강고수부지에서 24일 발견된 `김정일 비방’ 유인물은 국내의 한 탈북단체가 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사단법인 북한민주화운동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께 강화도 월곶면 조강리의 한 야산에서 자체 제작한 애드벌룬 5개에 각각 1만장의 유인물을 매달아 북으로 날려보냈는데 그 중 하나가 남풍을 타고 한강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본래 애드벌룬을 띄운 지 3시간40분이면 평양 상공에서 터지도록 시간과 거리를 계산해 날려보냈고 이러한 행위가 국가보안법을 비롯한 국내법에 저촉되지 않기 때문에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탈북자 300여명이 활동중인 북한민주화운동본부는 2003년 7월부터 `자유의 비둘기 보내기 운동’이라는 명칭으로 북한체제를 비방하거나 남한소식을 담은 유인물 100만장을 40여 차례에 걸쳐 애드벌룬에 실어 북으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박상학 사무국장은 “남한정부의 햇볕정책으로 2000년부터 `대북삐라’ 발송이 중단됐다는 소식을 듣고 탈북자들이 직접 남북의 실상을 알리려고 애드벌룬 보내는 기술을 개발했다”며 “실제 우리가 보낸 유인물을 받아보고 탈출한 북한주민도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정보가 차단된 북한주민에게 하늘에서 떨어진 유인물 한 장은 빛과 같을 것이다. 그동안 보안문제 때문에 `자유조선연합’ 명칭을 유인물에 사용했으나 이왕 언론에 알려졌으니 앞으로는 북한민주화운동본부를 제대로 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 단체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예전부터 수 차례에 걸쳐 `자유의 비둘기 보내기 운동’에 관한 글이 게시된 점 등에 미뤄 북한민주화운동본부가 한강에서 발견된 유인물을 제작한 것이 맞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24일 오후 4시10분께 서울 마포구 망원동 한강시민공원 상공으로 날아온 애드벌룬이 찢어지면서 `김일성은 김정일이 암살했다’, `김정일의 녀자들’ 등 제목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북한체제를 비방하는 유인물 3천장이 시민공원에 떨어지자 대공 용의점 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