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프라모드 미탈 글로벌스틸홀딩스 회장 방북

프라모드 미탈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인도 글로벌스틸홀딩스 대표단이 29일 방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중앙통신은 “프라모드 미탈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인도 글로벌강철주식회사 대표단이 도착했다”고 밝혔으나 방북 일정과 목적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프라모드 미탈은 세계 최대 철강업체 아르셀로미탈의 최고경영자(CEO)인 락시미 미탈의 동생이다.


북한이 최근 외국자본 유치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프라모드 회장의 방북은 풍부한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는 철광석 등의 판매선 확보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프라모드 회장은 불가리아 제철소 크레미코브치를 운영하기도 했다는 점에서 북한이 제철공장의 경영권 등을 인도의 대표적인 철강회사에 넘기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