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尼외상 “北, 6자회담 복귀의향 표명”

박의춘 북한 외무상이 2일 인도네시아를 방문, 마티 나타레가와 인도네시아 외무장관과 회담을 가졌다.


나타레가와 장관은 이날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 측으로부터 6자회담에 기꺼이 복귀할 의향이 있다는 것을 들었다”며 “조만간 모든 당사자가 대화, 즉 협상 프로세스에 복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화에 빨리 복귀하지 않으면 사태가 제어 불가능한 상태로 전개될 위험이 있으며, 결국 원치않는 상황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대화 재개는 빠를수록 좋다는 것이 인도네시아의 견해라고 덧붙였다.


나타레가와 장관은 `인도네시아가 북한과 다른 국가 간의 협상을 중재하겠다는 제안을 했느냐’는 질문에 인도네시아의 역할은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북한을 설득하고 지원하는 것일 뿐”이라며 우리가 노력하는 것은 “6자회담에 도움이 되는 상황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