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9월 5일 평양에 특사 파견…꽉 막힌 북핵국면 뚫을까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월 5일 평양에 대북 특별사절단을 보내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오후 춘추관에서 ‘대북 관련 주요사안’ 브리핑을 열고 “오늘 오전 10시 30분 무렵 우리 쪽은 북쪽에 전통문을 보내 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을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 전통문을 받은 북쪽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회신을 보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대북 특사는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누가 특사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할지는 현재 협의 중으로 알려졌으며, 청와대는 추후 누구를 만날지, 며칠을 머물지, 교통을 어떻게 이용할지, 규모는 어떻게 될지 등 구체적인 부분이 결정되는대로 발표할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특사 파견 날짜를 9월 5일로 정한 배경에 대해 “남북정상이 9월 내에 평양에서 만나기로 한 만큼, 그 합의 내용을 지키기 위해 9월 5일에서 더 미뤄져서는 안 된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답했다.

중요한 시점에 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인 만큼, 남북이 긴밀하고 농도 있는 회담을 하기 위해 특사를 파견키로 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 쪽만 그렇게 생각한 것이 아니고, 남북 모두 여러 경로를 통해 이 문제를 협의했다. 그 결과 이 시점에서는 특사 파견이 필요하다고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그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에도 남북 간 다양한 경로의 상시 대화 채널을 통해 계속 이야기를 해왔고, 그 대화의 결과가 특사단 파견으로 귀결됐다는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내 평화의 집에서 판문점 선언 공동 발표를 한 뒤 박수치고 있다. /사진=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이밖에 김 대변인은 ‘특사가 북한 정권수립일(9월 9일)까지 머물 수 있느냐’는 질문에 “9월 5일에 가서 9일까지 있기는 좀 멀지 않느냐”고 답해 가능성을 일단 차단했다.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간 협상이 사실상 교착 국면에 들어선 가운데, 이번 특사 파견이 꽉 막힌 상황을 타개할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특히 우리 측이 먼저 특사 파견을 제안했다는 점에서 9월 정상회담을 반드시 개최해 북미 간 협상의 불씨를 다시 살리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읽힌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가 경색된 북미관계에 물꼬를 터줄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보다 적극적으로 행사할 수 있을지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특사 파견 전후해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거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방미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아직 결정되거나 예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그런 것들이 이뤄진다 하더라도 특사가 다녀온 뒤에 그 결과물을 가지고 얘기하지 않겠나”라고 답변했다.

한편 남북은 4월 27일 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이 올해 가을에 평양을 방문하는 데 합의했으며, 이후 지난 13일에 열린 4차 고위급회담에서는 보다 구체적으로 오는 9월 안에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