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9시면 北은 8시반…北, 표준시 30분 늦춰

북한이 광복 70주년을 맞아 오는 15일부터 표준시간을 30분 늦춰 독자적인 표준시를 지정하기로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의 정령에 따라 이 같이 추진한다면서 “북한 내각과 해당 기관들이 이 정령을 집행하기 위해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상임위원회는 이날 “현재 시간에서 30분 늦춰 동경 127도 30분을 기준으로 하는 시간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표준시간으로 정하고 평양시간으로 명명한다”면서 “평양시간은 주체104(2015)년 8월 15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독자 표준시를 지정하는 이유에 대해 통신은 “일본제국주의자들은 삼천리 반만년의 오랜 역사와 문화를 자랑하던 삼천리 강토를 무참히 짓밟고 전대미문의 조선민족 말살정책을 일삼으면서 조선의 표준시간까지 뺏는 천추에 용서 못할 범죄행위를 감행했다”면서 “앞으로는 일본과 같은 표준시를 쓰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은 1892년 당시 도쿄천문대가 있던 곳을 경도와 위도의 기준점으로 정했으며, 한국은 일제시기였던 1910년부터 일본 동경 135도의 도쿄 시간을 표준 시간으로 삼아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