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8.15 서울행사에 北당국대표단 초청

6.15 남북공동선언 5주년 통일대축전에 참가 중인 우리측 당국 대표단이 15일 8.15 광복 60주년 행사에 북측 민간과 당국 대표의 방문을 공식 초청했다.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5주년 기념 남북 당국대표단 공동행사’에서 “두달 후 서울에서 열리는 광복 60주년 기념행사에 남북 민간과 당국 대표들이 대거 참석키를 바라면서 귀측 동포들과 당국 대표단의 서울 방문을 정중히 초청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어 “이를 통해 남북의 협력의지를 다시 한번 다지자”고 말한 뒤 오는 21∼24일 서울에서 진행될 제15차 장관급회담에 대해 “제15차 회담부터는 한반도 냉전종식과 평화정착을 위한 논의가 본격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그는 또 “이번 행사를 계기로 상호 신뢰를 더욱 키워나가고 대화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의 길로 매진할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6.15 선언에 대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약속이자 민족번영을 향한 실천의 다짐”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특히 “한반도 주변정세는 급변하고 있어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민족 운명이 결정될 것”이라며 “남과 북은 6.15선언을 중단없이 실천해나가 한반도 냉전 종식의 장애요소를 남북이 주도적으로 제거해야 하며 우리 민족 앞에 놓인 당면 현안들을 평화적으로 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와 함께 “남북경협이 한 차원 높게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이산가족 문제도 시급히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북측 단장인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는 기념연설에서 ‘우리민족끼리’ 이념을 강조하면서 “무엇보다 우리는 책임 있는 당국 사이의 공조를 실현해야 할 것”이라며 “오늘 이 모임 자체가 우리 당국 사이의 뜻깊은 공조의 장이고 모범”이라고 밝혔다.

김 비서는 “북과 남의 당국은 6.15의 싹을 소중하게 자래워(자라도록 해) 통일의 거목으로 키워나가는 데 제일 책임이 큰 당사자”라며 “통일로 향한 민족의 앞길에는 북과 남이 더 큰 하나로 합쳐지는 것을 달가워 하지 않는 세력들의 도전이 가로놓여 있지만 우리는 두렵지 않으며 밝은 내일을 낙관한다”고 강조했다.

남측 고문인 임동원(林東源) 전 통일부 장관은 축사에서 “남북 두 정상의 결단으로 시작된 대화는 어떠한 경우에도 중단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7천만 겨레는 남북정상회담이 다시 열려 평화와 통일을 향한 제2, 제3의 대약진으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만큼 정상회담 재개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