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5만원권 유통시작…北 화폐 최고액권은 ○○○권

▲23일 한국은행이 발행한 5만원권 지폐(왼쪽)와 북한 최고액권인 5천원권 지폐(오른쪽)

23일 5만원권 지폐가 시중에 유통되기 시작했다.

한국은행은 23일 오전 6시부터 금융기관 본점과 한은과 입출금 거래하는 지점에 5만원권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렇게 고액권이 나온 것은 지난 1973년 6월의 1만원권 이후 36년만에 처음이다.

한국은행은 고액권을 발행하는 이유로 경제적 비용과 국민 불편의 축소를 들고 있다.

5만원권 유통으로 물가 상승 등의 우려도 나오지만 일반 상거래에서 지폐를 세는데 드는 시간을 줄이고 많은 지폐를 소지, 보관하는 불편함을 덜 수 있을 것을 기대되고 있다.

또한 5만 원권의 등장으로 10만 원 자기앞수표 사용이 줄어들면서 사회적 비용 감소 효과로 이어질 수 있고, 1만 원권의 발행과 보관비용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북한과 우리는 경제력 차이만큼 화폐 제작의 수준과 종류에서도 차이가 난다. 북한의 일반적인 화폐는 주화 다섯 종류, 지폐 여덟 종류로 구성되어 있고 조선중앙은행이 발행한다.

북한의 최고액권은 5000원권으로 앞면에는 김일성 초상화가 그려져 있고 뒷면에는 만경대 고향집이 들어가 있다. 2002년부터 통용되기 시작했다. 북한 화폐는 달러환율 기준으로 대략 남한 화폐의 1/3 가치를 가지고 있다.

이외에도 지폐는 2000원권, 500원권 등이 있고, 주화는 1원부터 시작해 1전까지 있다. 그러나 이러한 현금 화폐는 외화에 비해 선호도가 떨어진다.

북한 주민들은 과거에는 특수화폐인 ‘외화와 바꾼 돈표’를, 현재에는 달러나 위안화 등 외화를 더욱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인플레가 심해 화폐 가치가 빨리 하락하고 대량의 물건을 거래하는 무역상이나 도매상들이 소지하기도 힘들기 때문에 북한 원화는 외화에 비해 선호도가 떨어진다.

또한 지난해 7월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장마당에서 중국 돈만 있으면 못사는 물건이 없고 일부러 북한 일반 화폐로 환전해 쓸 필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민폐 1위안에 대한 북한 돈 환율은 평균 570원 정도다. 지난해 6월과 비교할 때 위안화 기준 북한 화폐 가치는120~130원 가량 하락한 셈이다.

이렇듯 북한의 장사꾼들과 일반 주민들이 달러와 위안을 선호하다 보니 북한 화폐의 가치는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한에서는 북한 화폐를 비교적 손쉽게 위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에는 지폐 도안을 그림을 그려 찍어내는 방식으로 위조했지만 최근에는 현금 화폐와 비슷한 종이의 질을 제작해 컬러 복사를 하는 방식으로 위조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