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2.13합의 신속 이행 촉구

제20차 남북 장관급회담 이틀째인 28일 남측 대표단은 북핵 6자회담에서 이뤄진 `2.13합의’의 신속 이행과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적 사업의 조속한 재개를 북측에 촉구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평양 고려호텔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기조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기조발언에서 6자회담에서 2.13합의가 도출된 것을 높이 평가하고 이를 신속하고 원만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인도적 사업을 하루 빨리 재개하자고 촉구하는 한편 남북대화를 정례화하고 남북관계를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 장관은 특히 지난해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공사가 중단된 이산가족면회소 건설을 즉각 재개하고 이산가족 대면 및 화상상봉이 늦어도 4월까지는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적 사업과 관련, 우리 측이 지난해 핵실험 직후 중단한 대북 수해 복구 지원용 물자 가운데 쌀 1만t 등 남은 물량의 북송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는지 여부가 주목된다.

우리 측은 회담정례화에 대해서는 장관급회담의 경우 분기마다 열어 남북대화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지난해 5월로 예정됐다가 무기 연기된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 등 남북이 합의했지만 실현되지 못한 사안들을 신속히 이행하자는 내용도 이날 기조발언에 들어 있다고 회담 관계자는 전했다.

북측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의 기본발언 내용은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작년 미사일 발사 이후 우리측이 유보한 비료와 쌀 지원을 재개해줄 것을 요청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우리 측은 비료와 쌀 등 대북 인도적 지원은 단계적으로 하되, 쌀 차관의 경우 추후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를 열어 구체적으로 논의하자는 입장으로 이번 회담에 임하고 있어 협상 결과가 주목된다.

다만 비료의 경우 봄철에 필요한 정도인 15만t 안팎을 지원할 가능성이 높지만 협상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이 이날 기본발언에서 혁명열사릉, 금수산기념궁전 등에 대한 참관지 제한 철폐,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 중단, 국가보안법 철폐 등을 재차 요구했는지도 주목된다.

양측은 전체회의 이후 수석대표 접촉이나 대표 접촉 등을 통해 기조발언에 나온 상호 입장에 대한 배경 설명과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주고 받은 뒤 이견 조율에 나설 예정이다.

우리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김원균 명칭 평양음악대학'(前 평양음악대학)을 돌아볼 예정이다./평양=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