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해주, 수출중심 임해산업단지 조성” 제안

정부는 28일 남북 정상이 추진키로 합의한 해주 경제특구를 지역 특화 산업과 수출 중심의 임해산업 단지로 발전시키자고 북측에 제안했다.

정부는 이날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이하 서해지대) 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 첫날 전체회의 기조 발언을 통해 이 같이 제안했다고 회담 대변인인 고경빈 통일부 정책홍보본부장이 밝혔다.

남측은 또 해주 특구와 관련, 먼저 시범단지를 조성한 다음 본단지를 조성하는 단계적 접근방안을 취할 것을 제안했다.

남측 위원장인 백종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실장은 이와 관련, 내년 1월 중 현지 조사를 실시하는 등 절차를 진행, 내년 말에는 해주 특구 시범 단지 착공식을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또 남측 기업들이 해주에 적극 투자할 수 있도록 북측이 조속히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한 한편 중장기적으로 해주 경제 특구를 개성공단 및 인천과 연계, 상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의했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와 맞물려 있는 공동어로구역 및 평화수역 설정과 관련, 백 실장은 공동 어로수역을 먼저 설정한 뒤 점차 서해 접경지역 전체로 확장해 나가자는 원칙적 구상을 전하면서 평화수역 안에서는 군사력을 대신할 비무장 행정 및 지도선박을 투입, 남북이 공동 관리하자고 제안했다.

남측은 또 공동어로 구역 조성과 관련, 군사 당국간 협의와 병행해 우선 어장 조사 착수, 공동 어로구역에서 생산된 수산물의 저장.가공.유통 및 수산 분야 기술 교류 방안에 대해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북측 위원장인 박송남 국토환경보호상은 서해지대 설치는 군사적으로 예민한 지역의 충돌을 막고 민족 공동 번영을 실천하는 조치라고 평가하면서 평화 번영의 새 시대에 맞게 새 관점을 갖고 서해지대 설치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 해주 경제특구와 해주항 개발, 한강하구 공동이용과 공동어로 수역에 대한 구체적 사업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현지 조사를 내년 중 실시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각 사업별 분과위 실무접촉을 개최하자고 제의했다.

이날 오전 10시20분부터 40분간 기조발언을 포함한 전체회의를 진행한 남북대표단은 자남산 여관에서 공동 오찬을 한 뒤 오후 분야별 회의에 들어갔다.

앞서 남측 대표단은 경의선 육로를 통해 이날 오전 9시30분께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 도착, 미리 와 있던 북측 대표단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대표단 간 별도 환담은 없었다.

남측 대표단에는 통일부.재경부.산자부.건교부.해수부 등의 당국자드이, 북측 대표단에는 국토환경보호성.수산성.육해운성.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의 당국자들이 각각 포함됐다.

이번 회의는 29일까지 이틀간 출퇴근 방식으로 진행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