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축구영웅 히딩크, 北 축구엔 공포의 대상?

거스 히딩크(Guus Hiddink) 감독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에서 북한과 일전을 벌일 코트디부아르의 감독직을 월드컵 시즌 동안 수락할 것으로 보인다. 코트디부아르를 제물로 16강 진출 발판을 삼으려는 북한에겐 ‘악재’인 셈이다.


AP 통신은 네덜란드 TV ‘NOS’를 인용, “히딩크 감독이 오는 5월 15일부터 7월 15일까지 2개월간 코트디부아르 지휘봉을 잡을 것”이라고 11일 보도했다.


북한은 현재 죽음의 조라고 불리는 G조에 브라질, 포루투갈, 코트디부아르와 함께 배정돼 있다.


월드컵 본선 진출국 중 최약체인 북한(FIFA 랭킹 102위)은 브라질(FIFA 랭킹 2위)과 포루투갈(FIFA 랭킹 6위) 보다 상대적 약체인 코트디부아르(FIFA 랭킹 22위)를 반드시 잡아야 16강 진출의 희망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1998 월드컵’의 네덜란드와 ‘2002 월드컵’의 한국을 4강 무대에 올려놓고, 2006년 월드컵에서 호주를 16강에, 유로 2008 대회에서는 러시아에 4강 티켓을 선물한 히딩크가 코트디부아르의 임시 감독직을 맡아 북한의 1승은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북한 축구대표팀의 김정훈 감독은 국제축구연맹(FIFA) 홈페이지(www.fifa.com)에 공개된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비밀병기가 있다”면서 월드컵 본선경기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 감독은 “방어위주의 전략을 구사하는 우리 팀이 최근 스리랑카에서 있었던 AFC컵 대회를 통해 공격에 특출한 선수를 찾아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양용기는 일본의 센다이에서 활약한 미드필더이고 박성철은 세트 플레이에 있어서 발군”이라며 “특히 세트 플레이에 있어서는 박성철에게 전적으로 의존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