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차기 대통령, 정상선언 못 뒤집어”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7일 남쪽에서 오는 12월 선거를 통해 새로 선출된 대통령이 집권을 하더라도 ‘2007남북정상선언’을 뒤집지는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지난 4일 끝난 정상회담을 평가하는 ‘번영과 통일의 새 시대, 선언 발표 후의 북남관계’ 제목의 평양발 특집기사에서 “남조선에서는 12월에 대통령 선거가 실시된다”며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의 후임이 누가 되든 세계의 면전에서 한 약속을 쉽게 뒤집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조선신보는 “북남 수뇌(정상)회담에서 확약된 실천적 조치들은 취해질 것”이라며 “이번에 발표된 선언에도 있듯이 6자회담 합의가 순조롭게 이행되고 북과 유관국들 사이의 관계가 크게 바뀔 때 북남의 관계가 현상유지의 단계에 억지로 머물고 있을 근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오히려 앞질러 나가는 것이 민족공동의 이익이 된다”며 “누구든 그러한 판단을 내릴만한 중대하고 의의깊은 계획들이 선언에는 명시되어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선언에 관통된 ‘우리민족끼리’ 정신의 실천에서 요점은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근본적이고 원칙적인 문제의 해결”이라며 “(2000년 정상회담 이후) 지난 7년간 북남사이의 내왕이 빈번히 이루어지고 평양과 서울에서 화려한 행사도 진행되었지만 그 밑바탕에는 아직도 냉전대결의 얼음장이 깔려 있었다”면서 참관지 제한조치 등을 꼽았다.

조선신보는 선언 2항을 거론하면서 “이 항목이 그대로 이행되고 북남관계에서 제기돼왔던 근본문제가 풀리게 되면 6.15공동선언의 ‘우리민족끼리’정신을 각 분야에 구현해나가는 속도는 이전보다 훨씬 오를 것”이라며 “선언에 명시된 여러가지 계획들의 순조로운 추진은 둘째 항목에서 언급된 문제들의 선차적(우선적) 해결을 전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노 대통령의 아리랑 공연 관람을 지적하면서 “대통령이 만든 좋은 선례를 남측의 모든 사람들이 따르기 위해서는 북측에 대한 존중을 금기시하는 낡은 관념과 관습을 없애야 한다”며 “당국 차원에서 우선 취해야 할 실천적 조치는 국가보안법과 같은 동족대결의 법률, 제도적 장치를 대담하게 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서해평화특별지대 등 남북간 다양한 협력사업 합의에 대해 “수뇌회담에서 결정된 사업계획의 추진은 북남이 민족공동체로서 혈연의 유대를 강화하고 힘과 지혜를 합쳐 국제사회에서 ‘하나의 조선’의 위상을 높이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2007년 10월의 선언은 북남관계에서 지난 7년간보다 더 큰 진전을 가져올 것인 만큼 이번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기대되고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불필요한 제동기를 떼어내고 달리는 통일 급행열차는 아마도 우리의 상상보다 빠르다”고 이번 합의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