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전날 北 일방퇴장에 유감 표명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제13차 회의가 20일 3일째 일정에 들어갔지만 여전히 냉랭한 분위기속에서 본격적인 협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회담장인 평양 고려호텔에서 진동수 재정경제부 제2차관과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간 위원장 접촉을 가졌지만 쌀 차관 등 의제보다는 회담 운영방향에 대해 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 위원장은 30분 간 이뤄진 위원장 접촉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어제 부분에 대해 유감을 피력하고 이런 일이 다시 있어서는 곤란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진 위원장이 언급한 ‘어제 부분’이란 전날 전체회의에서 남측이 2.13합의 이행을 촉구하자 북측 주 위원장이 “2.13합의를 남북경협에 결부시키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한 뒤 일방적으로 퇴장한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 주 위원장의 반응은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진 위원장은 쌀 차관과 경의선.동해선 철도시험운행이 논의됐느냐는 질문에 “위원들끼리 만나 세부협의를 하기로 했다. 위원장들끼리 만나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할 수는 없고..”라고 답해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양측 위원장은 접촉 뒤 무표정하게 20여m를 나란히 걸어갔지만 헤어질 때는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나눴다.

전날 기조발언문, 공동보도문 및 식량차관합의서 초안 등 3개 문건을 미리 교환하자는 북측의 주장으로 양측이 충돌한데 이어 북측이 우리측 기조발언에 반발하며 퇴장하는 등 파행을 거듭했던 이번 회의가 이날 오후부터는 생산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