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이산가족 생사확인”, 北 “보안법 철폐” 주장

북측은 제7차 남북적십자회담 이틀째인 22일 6.15 남북공동선언 6주년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대상자를 100명에서 200명으로 2배 확대하는 특별상봉을 제안했다.

또 북측은 6.15와 8.15를 계기로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2차례 추가로 실시하고 대상자도 기존의 40명에서 60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제의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회담장인 금강산호텔에서 수석대표 접촉을 1시간 가량 갖고 납북자 및 국군포로 생사확인 문제 등을 포함,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규모 확대 등을 논의했다.

남측은 이날 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규모 확대를 제안했지만 북측은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에 대해서는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은 또 납북자와 국군포로 생사확인을 요구했지만 북측은 여전히 이산가족 상봉 범위내에서의 생사확인과 상봉을 실시하자는 기존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우리는 이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데 대해 북측은 아직은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북측은 이날 접촉에서 국가보안법을 이산가족 생사확인의 장애요인으로 거론하며 국가보안법 철폐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국가보안법 철폐 문제는 장관급 회담에서 주장한 것과 똑같은 논리의 연장선에서 이뤄진 것으로 남북간 교류가 확대되고 왕래가 잦은 상황에서 국가보안법이 장애가 된다는 것”이라면서 “남측은 최근 제정된 남북관계발전법 등을 통해 이를 해소할 수 있다고 북측에 설명했다”고 말했다.

남측은 판문점을 통한 이산가족 편지교환 정례화 문제를 제기했으나 이에 대해서도 북측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남북은 이날 오후 대표접촉을 잇따라 갖고 구체적인 합의문 조정작업을 벌였다./금강산=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