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을지대 지원 北적십자병원 약무병동 준공

을지병원과 을지대학이 지원한 북한 조선적십자종합병원의 약무병동이 4일 준공됐다.

대북지원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이날 오전 평양시 동대원구역 조선적십자병원에서 지원기관인 을지병원과 을지대 관계자들을 비롯한 남측 방북단 83명과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이충복 부위원장과 심일철 조선적십자병원 총원장을 등 북측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약무병동 준공식을 열었다.

박준영 을지대 총장은 축사에서 “약무병동이 지어지는 과정을 생각해 보면 남북 협력사업의 축소판을 보는 것 같다”며 “현재 남과 북의 협력사업을 두고 이야기하는 ‘유무상통’이 약무병동 건설에 그대로 적용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 총장은 “남쪽에서 병원을 운영하는 보건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남북간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사업이 가지는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며 “오늘 우리 앞에 들어선 이 약무병동이 향후 남북간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사업 확대에 작은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지난해 초 북측과 합의서를 체결한 뒤 조선적십자병원 지원사업을 펴왔다.

약무병동엔 증류수저장탱크와 제재탱크 등 수액설비, 타정기와 과립기 등 알약 제조설비 등이 갖춰졌다.

또 남측의 범 치과계연합체인 남북구강보건의료협의회가 무영등, 마취기, 수술대, 인튜베이션 세트 등 수술기구를 지원한 구강수술장 준공식도 이날 열렸다.

20여개 전문병원으로 구성된 조선적십자병원에는 병상 1천개가 갖춰져 있으며 의사 900명과 간호사 700명이 근무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