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유엔 대북 인권 결의안’ 초안 작성 참여”

이달 2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10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인권 특별 보고관의 임기 연장을 핵심으로 하는 ‘대북 인권 결의안’이 상정돼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라고 1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중인 제 10차 유엔 인권이사회의 대북 인권 결의안 주상정국인 체코측 관계자는 “10일 ‘대북 인권 결의안’을 제안한 공동 제안국들의 모임에 한국측도 참석해 초안 작성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공동 제안국은 이날 지난해 통과된 결의안을 바탕으로 올해 초안을 일부 수정하는 논의를 했으며 12일 다시 회의를 열어 확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결의안 초안이 확정되면 우선 북측에 전달하며 다음 주 중 결의안에 관심이 있는 나라들과 함께 비공식 공개회의를 개최한 후 19일 최종 결의안을 이사회에 상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측 관계자는 “아직은 공동국들이 결의안에 정식 서명을 한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한국을 공동 제안국이라고 확정할 수는 없지만 조만간 공동 제안국으로 서명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 ‘대북 인권 결의안’에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했던 서방 국가들이 올해에도 다시 공동국으로 참여할 예정”이라면서 “지난해 한국은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하지 않았지만 찬성표를 냈다”고 덧붙였다.

유엔인권이사회는 27일까지 진행되며 대북 인권 결의안은 이사회가 열리는 마지막 주인 23일 이후 최종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