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쌀지원 소식 없자 北 주민 불안감

최근 북한 주민들이 남한으로부터 쌀 지원이 늦어지자 식량난 악화에 대한 불안감에 휩싸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9일 ‘오늘의 북한소식'(71호)을 통해 “북한 주민들은 조만간 풀릴 것이라는 한국 쌀과 미국의 지원 소식이 없어 다시 분위기가 뒤숭숭 해지고 있다”며 “간부와 주민들은 위에서 하라는 대로 했다가 ‘고난의 행군’ 시기처럼 되지 않을까 근심에 쌓여있다”고 밝혔다.

고위 간부들도 5월을 ‘여명 속 암흑’이라며 “만약 5월에도 식량이 풀리지 않으면 전국적으로 수습할 수 없는 참사가 일어날 것”이라고 걱정하면서도 “준비 없이 죽어가던 고난의 행군시기와 달리 무슨 방법을 써서라도 자기 가족은 살리겠다는 표정들”이라고 전했다.

또 “이달 식량 배급은 평양의 경우 10일 분량이 공급됐고 다른 지역은 단 하루 분량도 공급이 안 된 곳이 많다”며 “현재 단 며칠 분량이라도 공급을 하고 있는 도시의 식량 원천은 2호미(전쟁 예비식량)”라고 지적했다.

다만,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어머니인 김정숙(1949년 사망)의 고향인 함경북도 회령은 김 위원장의 특별 지원 지시에 따라 유일하게 이달 식량을 전량 공급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지는 아울러 “기대하던 6자회담인지 미국과의 대결인지 한 것이 결과가 없어 간부들과 주민들의 근심이 커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당국은 협동농장 토지 중 질이 좋지 않은 일부 땅을 나눠주고 농작물을 짓게 하면서 6개월분의 배급으로 갈음하던 ‘6개월 농사’ 조치를 중단하고 땅을 원래 농장에 돌려주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당의 한 간부는 “배급을 약속하는 조건으로 말단 행정, 경제, 문화, 교육 일꾼(간부)들은 농사를 짓지 말고 본신 사업(본업)에 집중하라는 의미인 것 같다”고 풀이했으나, 일각에서는 ‘이러다 모두 굶어죽지 않겠는가’라는 탄식도 나오고 있다고 소식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