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비교우위 北수출산업 육성 제안

`2007 남북정상선언’ 중 경제협력 분야의 이행방안을 논의하는 제1차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이하 경협공동위)가 4일 오후 1차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공식 개막했다.

남측 대표단 수석대표인 권오규 부총리는 이날 오후 4시께 시작된 전체회의의 기조발언을 통해 세계경제 환경의 변화 추세와 남측의 경제개발 경험을 간략히 소개하면서 북측이 비교우위를 갖는 생산요소를 활용한 수출산업 육성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이를 지원하는 방안을 남북이 협의해나갈 것을 제의했다.

권 부총리는 또 ▲사회간접자본 건설 및 공동이용의 필요성 ▲국제사회의 협력 유도를 위한 남북 공동 노력 ▲개성-평양 고속도로를 이용한 물자수송 개시를 제안했다고 회담 대변인인 김중태 통일부 경협본부장이 전했다.

김 본부장은 “우리 측은 아울러 남측기업 및 외국기업의 투자환경 조성에 협력할 것을 강조하면서 이런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경협제도분과위 구성을 제안하는 한편 남북 간 경제에 대한 상호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경제시찰단 교환 등 남북 경제계의 교류확대로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북측 단장인 전승훈 내각 부총리는 기조발언에서 정상회담과 총리회담 합의사항의 성실한 실천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우선 분과위원회의 구성.완비, 분야별 분과위원회 및 실무접촉 시기와 장소 협의.확정, 경협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현지조사 시기 협의.확정을 제안했다.

북측은 또 기존 분과위 외에 자원개발협력분과위와 남측도 제기한 바 있는 경제협력제도분과위를 추가로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고 김 본부장은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북측이 전체회의에서 쌀이나 비료 지원 문제를 제기했느냐는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 지금까지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권 부총리는 전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협력공동위가 부총리급으로 격상된 만큼 그동안 합의된 사안들에 대해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마련하고 남북이 좀 더 목표와 비전을 갖고 더욱 더 발전해나갈 수 있는 그런 방안들을 마련하는 역할을 하는 중요한 모임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북측 전 부총리는 “북남수뇌들이 역사적인 평양상봉으로 해서 10.4선언이 나오고 북과 남 사이 경제협력이 더 활발히 진행해 나갈 수 있는 전제조건이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좋은 용마는 잘타면 천리마가 되고 못타면 하늘소(북측말로 `당나귀’라는 뜻)가 된다는 옛날 속담이 있다. 북남경제협력사업을 같이 노력해서 용마가 마련된 조건에서 하늘소가 안되게 힘을 합치자”고 답했다.

앞서 북측 대표단은 이날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해 오전 11시10분께 김포공항에 도착, 우리 측 대표 6명의 영접을 받았으며 숙소 겸 회담장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는 권 부총리가 이들을 맞았다.

남북은 회담 이틀째인 5일 오전 중 수석대표 및 대표 접촉 등을 통해 첫날 전체회의에서 쌍방이 제시한 의제와 입장을 협의,조율하며, 오후에는 경기도 광명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창을 공동 참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은 6일 오전 종결회의와 합의문 발표에 이은 환송오찬을 끝으로 공식 종료되고 북측대표단은 이날 오후 3시께 평양으로 돌아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