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북인권법안’ 통과 움직임에 北 크게 반발

북한이 한국의 북한인권법안 채택 움직임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5일 최근 국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북한인권법안’이 통과된 것과 관련, “인권을 구실로 반공화국(반북)책동에 광분하고 있는 것은 용납될 수 없는 엄중한 적대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법안 심의를 맡고 있는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박진 위원장은 3일 당내 중진 의원모임인 국민생각 조찬 회동에서 “북한인권법안이 이번 회기 내에 통과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한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용납 못 할 정치적 도발책동’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인권법 채택과 유엔에서 북한인권검토 정례회의 개최와 관련 “동족대결을 체질화한 반민족 분자들의 반공화국 대결야망의 발로로서 우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통신은 이어 “남조선의 극우보수세력들은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의 아량과 성의있는 노력에 도전해 동족대결을 인권문제로 확대시키면서 북남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파국에로 몰아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의 반통일세력이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면서 반공화국 대결소동에 기승을 부리는 한 북남관계 개선은 결코 기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