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민·관 대북지원액 지난해 대비 60% 감소

올해 1~5월 민·관의 대북지원액이 이명박 정부 첫해인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약 60%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통일부의 남북교역 통계에 따르면 올해 1~5월의 대북지원액은 총 1천51만8천달러로 작년의 2천633만4천달러에 비해 약 60% 줄었다.

특히 지난달 대북지원액은 124만5천달러로 작년 5월의 836만6천달러에 비해 무려 85.1%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과 함께 대북지원도 크게 감소해 북한 내부 경제는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유엔 산하 인도조정국의 존 냐가 공보 담당관도 이달 19일 “올 들어 5월 현재까지 국제사회가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지원한 금액은 약 7백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약 1천9백만 달러와 비교해 거의 1/3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같은 남측과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 감소는 금강산 민간인 피격 사건 이후 북한의 개성공단 출입 통제, 현대 아산 직원 억류와 2차 북핵 실험 등이 연이어 벌어지면서 남북 경제교류 감소와 인도지원 축소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