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무력사용 가능성 높다고 보는 탈북자 증가”

탈북자들 사이에서 남한이 북한에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2008년 이후 계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희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31일 “올해 탈북자 11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남한이 북한에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약간 높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31%, 31%로 2008년의 9.9%, 21.5%보다 높아졌다”고 밝혔다.


최 선임연구원은 “이 같은 결과는 남한을 ‘경계대상’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7.7%(2008)에서 21%(2011)로 상승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발생한 천안함·연평도 사건 이후 우리 사회에 형성된 안보 강화 흐름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북한의 권력세습에 대해 ‘매우 부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2008년 62.5%에서 올해는 35.4% 로 20%포인트 넘게 줄었고, 북한체제가 ’30년 이상 유지될 것’으로 보는 비율은 6.9%(2008)에서 8.1%(2011)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서울대 평화통일연구원은 2008년과 200년에도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사무소를 방문해 각각 296명과 370명의 탈북자를 설문조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