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대표단, 오늘 北 김영남위원장 예방

6.15공동선언 5주년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 중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 등 남측 정부 대표단은 16일 축전 폐막식에 참가하는 데 이어 김영남 북측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예방하고 만찬을 함께 한다.

민간 대표단은 당국 대표단에 앞서 이날 오전 북측의 초청에 따라 만수대의사당을 찾아 김 위원장을 전격 예방, 6.15 공동선언 5주년의 의미와 한반도 상황, 남북한 협력 등을 주제로 환담을 나눴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대표단의 손을 일일이 잡고 환영의 뜻을 표시하면서 6.15 공동선언 다섯돌의 의미를 높이 평가하고 특히 핵문제로 인해 한반도에 드리운 전쟁 위협을 막고 민족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엇보다 `우리민족끼리’ 대단결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백낙청 남측 준비위 상임대표와 박용길.법장 명예대표, 한명숙, 장영달, 원희룡 의원 등 의전단 16명과 취재진 4명 등이 참석했다.

우리측 정부 대표단은 오후 7시 20분께 목란관에서 김영남 위원장을 30여분 간 면담하는 데 이어 오후 8시부터 김영남 위원장이 주최하는 환송만찬에 참석한다. 김영남 위원장과의 면담은 비공개로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는 핵 포기시 체제안전을 보장하고 북ㆍ미간 ‘보다 정상적인 관계’를 추진한다는 한미정상회담의 메시지 등이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또 한반도 비핵화선언의 준수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6자회담 복귀를 강조하는 동시에, 북핵 문제가 해결 국면에 접어들 경우 포괄적이고 구체적인 대북 지원을 실시하겠다는 의지도 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당국자는 “김영남 위원장 예방은 당초 오전으로 예정됐지만 저녁으로 미뤄졌다”면서 “남측의 답례만찬으로 잡혀 있던 만찬을 김영남 위원장이 환송만찬 형식으로 주최하기로 하면서 예방 시간도 이에 맞물려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 대표단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할 가능성이 고개를 들면서 체류기간인 17일 오전까지 정부 대표단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이날 오전 정부 대표단은 작년 7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덕흥벽화무덤과 강서세무덤 등 고구려 고분을, 민간 대표단은 고(故) 김일성 주석 생가인 만경대와 만수대창작사 등을 각각 참관했다.

남북 정부 및 민간대표단은 오후에는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진행되는 통일대축전 폐막식에 참석, 6.15선언의 이행 의지를 다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