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금강산 논의 거부하자 北 이산상봉도 보류

북한은 11일 오후 늦게 금강산 관광재개 실무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모두 보류한다고 밝혀왔다.


북한은 개성공단 2차 실무회담이 진행 중이던 전날 오후 금강산 관광 재개 회담은 17일, 이산상봉 실무회담을 위한 적십자 접촉은 19일에 열자고 전격 제의했었다. 남측이 인도적 사안인 이산상봉만 수용하고 금강산 관광 재개 회담은 거부하자 사실상 두 가지 제의를 모두 철회한 것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이 이날 오후 6시께 전통문을 통해 2개 회담 모두를 보류한다고 우리 측에 통보해 왔다”면서 “(보류 이유는) 개성공단 문제해결에 집중하기 위함이라고 (이유를) 알려왔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의 입장을 통보 받고 “순수 인도주의 사안인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 적극적으로 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회담 보류 결정은 금강산 회담을 위해 이산 상봉을 촉진제로 사용하려고 했음을 드러낸 셈이 됐다. 우리 정부가 금강산 관광 재개 논의를 거부하자 선물을 줄 필요가 없다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