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군사실무회담 판문점 개최 제의

국방부가 지난 25일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판문점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국방부 원태재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군사실무회담의 일정과 장소를 북측과 협의 중”이라며 “장소와 일정에 대한 우리측 의견을 북측에 통보했으나 자세한 내용은 국방부내 관련부서에서 확인해 주지 않아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원 대변인은 “다만, 24일에는 (전화통지문)보내지 않았다”며 “북측과 협의하는 과정을 일일이 알린다면 회담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지난 25일 남북관리구역 군통신망을 통해 군사실무회담을 내달 2일 판문점에서 개최하자고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사회담의 특징상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개최하는 것이 적합하다”면서 “회담 의제가 개성공단의 통행.통관.통신 등 `3통’문제 뿐아니라 다른 문제도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가 개성공업지구에서 회담하자는 북측의 제의를 수용하지 않는 것은 북측이 회담에서 일방적으로 정치공세를 늘어놓을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내달 8일부터 18일까지 남한 전역에서 실시되는 ‘키 리졸브’ 한미연합훈련을 놓고 북측이 거칠게 비난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회담 제의 과정을 공개하는 데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북한이 제의한 군사실무회담 일자와 장소를 수정해서 제의한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북측의 눈치를 너무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북한은 지난 22일 개성공단의 `3통’문제 해결을 위한 군사실무회담을 3월2일 개성공업지구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열자고 제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