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개발 北 광물 내년초 첫 반입될 듯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해 중단됐던 북한 광물자원 개발과 광물의 반입이 이르면 내년초부터 개시될 전망이다.

26일 광업진흥공사에 따르면 남한의 북한내 광물 첫 개발 사업지인 황해남도 정촌의 흑연광산이 최근 시험 가동을 재개한 뒤 본격적인 생산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광진공 관계자는 “시험가동을 연말까지 진행한 이후 반입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촌 흑연광산은 지난 2003년 남북간 합작계약이 맺어진 뒤 모두 1천20만달러가 투자돼 지난 4월 선광장 준공식을 가졌다.

그러나 북한의 전력 부족으로 광산 가동과 제품생산에 필수적인 안정적인 전력을 확보하기 힘든데다 북한이 10월 전격 핵실험을 실시하면서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에 빠졌다.

광진공측은 “북한측으로부터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문제가 해결됐다”고 설명했다.

이 광산의 생산량은 연간 3천t정도로 광진공은 앞으로 15년간 국내 수요의 20%선인 매년 1천830t가량을 남한에 반입할 계획이다.

광진공은 정촌광산외에 지난해 중국과 합영회사를 설립, 북한 덕현 철광개발사업에도 진출했다.

북한은 경제적으로 유용한 광물이 40여종에 달하고 철광석의 경우 무산철광을 비롯해 매장량이 약 50억t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로 인해 중국 등지의 기업들이 속속 북한 광물개발에 진출하는 등 눈독을 들이고 있으나 남한은 정촌 흑연광산이나 덕현 철광이외의 후속사업에서 아직 뚜렷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광진공 관계자는 “단천지역의 마그네사이트 등도 매장량이 풍부한 상태”라고 이들 사업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으나 “사업여부는 신중하게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