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北에 총리회담 합의문 초안 제시

남측이 오는 14∼16일 열리는 제1차 남북총리회담을 앞두고 북측에 총리회담 합의문 초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9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남북총리회담을 위한 2차 예비접촉을 갖고 남측이 제시한 합의문 초안을 토대로 의견을 조율했다.

합의문 초안에는 남북정상선언 10개 항을 세분화 한 45개 의제에 대한 일정 등 이행 로드맵이 담겨 있으며 북측도 이에 대해 상당한 공감을 표했지만 일부 분야에서는 이견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10일 개성에서 과장급 실무 협의를 계속하며 필요시 3차 예비접촉도 추후 가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이날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선협력단지 ▲철도.도로 개보수 ▲개성공단 활성화 ▲자원개발ㆍ환경보호ㆍ농업.보건협력 등 5개 핵심의제에 걸쳐 분야별 접촉도 진행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이관세 통일부 차관은 이 5개 분야가 북측이 특히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는 분야라고 설명하고 “처음으로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상대 측 구상을 들었는데 이야기가 잘 되는 부분도 있고 안 되는 부분도 있다”면서 “이견이 있고 방향이 다른 것은 회담을 통해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담 소식통은 “일반적으로 회담 예비접촉에서는 의제까지 깊숙이 논의되지 않지만 이번에는 2박3일의 짧은 일정동안 광범위한 의제를 다뤄야 하기 때문에 남북 모두 의제의 사전 조율에 크게 신경쓰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또 참관지를 비롯한 북측 대표단의 체류일정과 회담 운영방식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 이 차관은 참관지와 관련, “경제.산업시설 중심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접촉에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남측에서 이관세 차관 등 3명의 대표가, 북측에서는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을 단장으로 역시 3명의 대표가 참석했다.

전종수 부국장은 앞서 오전에 열린 1차 전체회의에서 “보름만에 다시 만났는데 자주 만나게 된 것은 북남관계를 상호 존중과 신뢰관계로 발전시키는데 작은 디딤돌이 된다”면서 “형식적인 면 뿐만 아니라 내용적으로도 북남관계를 발전시키는 밑거름이 되면 좋겠다”고 의지를 드러냈었다.

남북은 앞서 지난달 26일 개성에서 1차 예비접촉을 갖고 총리회담 일정과 대표단 규모 등에 합의한 바 있다./개성=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