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지원에 北수해지역 쌀값 하락”

남한의 수해지원 덕분에 북한의 수해지역 쌀값이 다른 지역에 비해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 벗들은 12일 북한관련 소식지인 ’오늘의 북한소식’(제41호)을 통해 “이례적으로 (북한)전국에서 가장 쌀이 싼 지역은 (황해도) 해주와 같은 쌀 고장이 아니라 (평남)양덕, (함남)고원 등 수해지역”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5일 기준 양덕과 고원의 쌀값(1㎏당)은 각각 730원과 1천원으로 청진(1천150원)이나 김책(1천100원)보다 쌌고, 양덕의 경우는 평양(900원)은 물론 쌀 고장인 해주(750원)에 비해서도 낮게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수해 직후 다른 도시 쌀값이 1천100∼1천400원일 때 양덕 등에서는 보통 1천500∼1천600원이거나 1천700원까지도 치솟았던 상황에 비해 큰 폭의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소식지는 이 같은 일부 수해 지역의 쌀값 안정세는 북한 내 각지에서 거둬들인 지원식량과 남한이나 국제기구에서 보낸 쌀이 집중되면서 쌀값 하락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북한 당국에서는 수해 직후 전국의 식량을 이 지역에 우선 공급해 구제사업을 하도록 지시했고 남한의 대북지원 단체나 국제기구도 식량과 구호품을 집중적으로 지원한 바 있다.

소식지는 그러나 이들 수해지역 주민들은 수해 복구가 끝나면 다시 식량 공급이 중단될 것을 예상해 여전히 식량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덕지역 한 할머니는 “지금은 수해 때문에 전국에서 도와주고 유엔(남한과 국제기구)에서도 지원했다고 하니 쌀값이 눅지(싸지), 수해복구만 끝나면 줄 배급이 없다고 하더라”라며 “밭은 녹았지 돈은 없지 이제 어떻게 하겠는지 눈앞이 캄캄하다”고 탄식했다고 소식지는 소개했다.

소식지는 아울러 북한은 현재 수해 이후 교통두절 등 여파로 쌀값이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곡창지대인 해주의 경우도 부분적인 비 피해로 작황이 좋지 않아 최근 쌀값이 750∼850원까지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