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의 인권공세는 남북대결 추구”

북한 노동신문은 9일 이명박 정부의 대북 인권공세를 ‘고의적인 정치적 도발’로 규정하고 “북남관계를 대결로 몰아가고 외세와 야합해 우리를 어째보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친미주구의 가소로운 망동’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이명박 패당이 집권하자마자 미국 상전의 인권 나발에 적극 합세해 나서고 있다”며 “인권 타령은 우리 체제와 제도에 대한 용납못할 도전이고 동족 사이에 적대감과 불신을 고취해 북남관계를 악화시키기 위한 고의적인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의 견지에서 우리는 북과 남에 존재하는 서로 다른 사상과 제도를 그대로 두고 용납하는 기초 위에서 북남관계를 발전시킬 것을 주장해 왔다”면서 이명박 대통령을 거론해 “정치문외한이고 현실감각이 없다한들 서로 비방중상하지 않고 내정간섭하지 않기로 한 북남관계의 기본원칙과 6.15통일시대의 기본정신인 우리민족끼리야 알고있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신문은 “이명박 일당이 인권소동으로 추구하는 목적은 우리의 존엄높은 체제를 헐뜯고 북남관계를 대결로 몰아가며 외세와 야합해 우리를 어째보자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북남관계의 발전도, 자주통일운동의 전진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4일 제네바 유엔 유럽본부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한국 정부대표로 참석한 박인국 외교통상부 다자외교실장은 “한국 정부는 보편적 가치로서 인권의 중요성에 입각해 북한의 인권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국제사회의 우려에 대해 북한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고 같은달 27일에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임기를 1년 연장하는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