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예술단, 평양서 2회 공연…조용필·레드벨벳 등 포함

가수 조용필과 걸그룹 레드벨벳 등이 포함된 160여 명의 예술단이 오는 31일부터 나흘간 평양을 방문해 두 차례 공연한다.

통일부는 20일 남북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을 위한 실무접촉’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예술단은 3월 31일부터 4월 3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각 1회씩 두 차례 공연을 진행한다.

160여 명으로 구성되는 예술단에는 가수 조용필과 레드벨벳 외에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서현, 알리 등이 포함된다.

예술단의 평양 공연과 관련한 무대 조건, 필요한 설비, 기재 설치 등 실무적 문제들은 쌍방이 협의해 원만히 해결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와 관련해서는 남측 사전점검단이 22일부터 24일까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

아울러 남북은 향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남은 실무적 사안들을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북측은 평양을 방문하는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열린 실무접촉에는 우리측 실무대표인 작곡가 겸 가수 윤상과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대표단장 자격으로 실무접촉에 나섰으며 김순호 행정부단장과 안정호 무대감독이 배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