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박지성-北정대세 CF 동반 출연

최근 남북한 화해 모드가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남북 축구의 에이스인 ‘캡틴’ 박지성과 ‘인민루니’ 정대세가 TV 광고에 함께 출연해 눈길을 끌고 있다.

광고의 제작사인 (주)제일기획은 박지성과 정대세를 모델로 이용해 제작한 동아제약의 ‘박카스’ 광고가 지난 29일부터 방영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광고 속에 등장하는 둘은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누는 것은 아니지만, 지난 6월 17일 남아공 월드컵 동반 진출이 확정된 이후 상대방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한 실제 인터뷰 동영상을 바탕으로 제작됐다고 제일기획이 설명했다.

또한 최근 남북한 정세를 고려하며 방영 시기를 택하느라 광고주와 제작진이 고심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광고에서 정대세(25.가와사키 프론탈레)는 지난 6월17일 북한이 남아공월드컵 최종예선 사우디아라비아와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남북 월드컵 동반 진출이 확정된 후 인터뷰에서 “(고맙다) 정말로 박지성 선수의 팬이 되어버렸다”고 활짝 웃으며 말한다.

이에 박지성(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정대세 선수가 그만큼 역할을 해서 월드컵에 올라간 것이니까 나도 기쁘다”고 대답한다.

박지성은 지난 6월 17일 북한-사우디전에 앞서 같은 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최종예선 8차전에서 0-1로 뒤지던 후반 36분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려 한국의 무패 본선행을 이끄는 동시에 북한의 본선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었다.

또한 정대세는 한국 축구 선수들과 허물없이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실제로 일본 J리그 주빌로 이와타 소속이었던 이근호 선수는 6월 17일 “북한 스트라이커 정대세로부터 (북한과 티켓을 다투는) 사우디전과 이란전에서 큰 점수차로 이겨 달라는 부탁 전화를 받았다”고 소개하기도 했었다.

한편, 지난 2005년에는 한국의 인기가수 이효리 씨와 북한 만수대 예술단 소속 무용수 조명애 씨가 국내 CF에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