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민주화 이끈 김영삼 前대통령, 北민주화에도 노고

22일 서거한 김영삼 전(前) 대통령은 한국 사회의 민주화를 위해 한평생 살아온 대표적인 인물로 평가된다. 또한 고(故) 황장엽 북한 노동당 전(前) 비서가 망명한 1997년 이후에는 황 비서와 함께 북한인권 실현 등 북한 민주화를 위해서도 노고(勞苦)했다는 것이 탈북자들의 평가다.

김 전(前) 대통령은 재임 시절 망명한 황 비서와 대통령 퇴임 이후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북한 문제 해결에 일조했다. 황 전 비서는 1997년 중국 베이징 한국총영사관에 망명을 신청하자 김 전 대통령이 외교적인 총력을 기울려 한국에 본인을 입국시킨 점에 감동했다고 생전에 소회를 밝힌 바 있다.

당시 북한은 중국에 황 전 비서를 데려가겠다는 입장을 강하게 내세웠지만, 김 전 대통령은 장쩌민 당시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황 전 비서가 한 달 간 제3국에 체류하도록 하고 이후 한국으로 데려오겠다고 설득했다. 이후 김 전 대통령은 반기문 당시 안보수석을 통해 피델 라모스 당시 필리핀 대통령에게 황 전 비서의 필리핀 체류 허가를 받아냈다.

뿐만 아니라 김 전 대통령은 황 전 비서의 망명 당시 친서를 보내 그를 장관급으로 대우하고 북한 민주화 활동 등에 전폭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이듬해인 1998년 정권이 바뀌고 당시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 등으로 황 전 비서의 대외 활동이 위축됐다.

김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 동안 황 전 비서를 부총리급으로 예우했으며, 퇴임 이후에도 매달 한 차례씩 황 전 비서와 만나 오찬을 함께하고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북한 민주화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은 황 전 비서의 북한 민주화 활동을 적극 지원하지 않는 정치권에 대해서도 일갈한 바 있다. 그는 2003년 당시 황 전 비서의 방미 문제에 대해 정부가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자 “(황 전 비서는)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아온 사람인데 자유를 보장해 줘야지, 정말 한심한 일”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김 전 대통령은 2004년부터 황 전 비서가 위원장으로 있었던 북한민주화위원회의 명예위원장으로도 활동했으며, 2010년 10월 10일 황 전 비서가 서거하자 김 전 대통령은 황 전 비서 장례식위원회 명예 장례위원장직을 수행하며 5일 간의 장례 절차를 주관한 바 있다.

생전 김 전 대통령은 황 전 비서를 “전쟁을 막고 북한의 세습독재에 대한 허구를 통렬하게 질타하던 훌륭한 애국자”라고 칭했다. 그리고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22일, 그의 빈소에는 황 전 비서와 함께 망명한 김덕홍 전 북한 노동당 자료연구실 부실장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