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대표단, 北노동당 기념행사 참석 추진

남측 민간 대표단이 오는 10일 북측에서 열리는 조선노동당 창건 60돌(10.10)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북.해외 공동 행사 남측 준비위원회가 1일 밝혔다.

남측 민간 대표단의 방북은 북측이 이틀 전 당 창건 60돌 기념행사를 앞두고 남측 준비위에 초청 의사를 전달하고 대표단을 구성해 10월 9∼12일 방북해줄 것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남측 준비위 소속의 한 민간단체 관계자는 “방북단 규모 및 대상자 선정을 위해 어제(30일) 대전에서 각 지역 준비위 소속 민간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북측의 초청 의사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50명 이내에서 대표단을 구성해 방북하기로 뜻을 모으고 내주 월요일께 방북단 규모 및 대상자, 일정 등을 최종 결정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민간 대표단의 노동당 창건 행사 참석은 2000년에 42명이 다녀온 이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남측 준비위의 한 관계자는 “최근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진전되고 있는 가운데 북측의 초청 의사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방북을 논의하고 있는 단계이며 공식적인 사절단 파견의 의미는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