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대북정책’ 소대가리가 웃다 꾸러미 터질 노릇”

북한 조선중앙TV는 23일 이명박 정부의 대북구상인 ‘비핵·개방·3000’이란 주제의 전문가 좌담회에서 ‘국민소득 3000’ 주장은 북한을 우롱하는 일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지난 21일부터 시작돼 세 번째 이어가고 있는 이날 좌담회는 특히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하면 10년 내에 연간 국민소득을 3천달러로 올려주겠다’는 부분을 강도 높게 성토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조국통일연구원(조통연)의 진용부 책임연구원은 ‘국민소득 3000’의 재원에 대해 언급하며 “가관은 이명박과 그 패당들이 서방 나라들에서 돈을 빌려오고 심지어는 일본이 우리에게 물어주어야 할 과거청산 대가까지 저들이 먼저 받았다”며 “그것을 보태서 그 무슨 대북지원자금으로 쓰겠다고 하는 것이냐”고 했다고 조선중앙TV는 전했다.

이어 “후안무치한 협잡꾼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며 “미국의 식민지 예속경제나 가지고 있는 주제에 감히 그 누구의 국민소득 문제를 가지고 어쩌고저쩌고 하는 것이야 말로 삶은 소대가리가 웃다가 꾸레미(꾸러미)가 터질 노릇이 아닐 수 없다”고 힐난했다.

림재학 조통연 실장은 “미국 경제가 한번 재채기를 하면 남조선 경제는 벌써 독감이 걸려서 쓰러질 정도”이고 “(남한은) 모든 것을 외세에 의존하지 않고서는 한시도 연명할 수 없는 경제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우리를 심히 우롱하는 것”이라 말했다.

한 중앙TV 기자는 “리명박 패당이 그 누구의 개방과 국민소득을 운운하면서 북남관계를 불신과 대결의 낭떠러지로 몰아가고 있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615통일시대를 이어가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지만 시대에 역행하는 한줌도 못되는 얼빠진 자들의 도전에 대해서는 가차 없이 짓부수고 매국역적들을 온 민족의 이름으로 단호히 심판할 것”이라고 덧 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