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남학생은 자상하고, 여학생은 주장 확실”

“남한의 남학생들은 자상하고, 여학생들은 주장이 확실합니다.”

탈북자 출신인 한국외대 4학년 오세혁씨가 같은 탈북자 출신 대학생 7명을 상대로 심층면접을 실시, `남북 남녀’의 특성을 포함한 사회.문화적 차이와 남한에서 대학생활의 어려움, 경제 상황 등을 조사한 논문을 내놓았다.

그는 21~33세의 대학생(남자 5명, 여자 2명)들을 인터뷰해 작성한 `탈북대학생 정착과 해결 방안’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오는 23일 `탈북청년크리스천연합’ 주최 `탈북 대학(원)생 논문발표회’에서 발표한다.

이 논문에 따르면 탈북자 출신 학생들이 남한의 남녀를 보고 가장 다르게 느낀 점은 `성격’ 차이.

탈북자들이 모두 중국에서 이미 노출 옷차림은 눈에 익은 터라 “큰 충격”은 아니었지만, 남북 남녀의 행태 차이는 “아직도 어색하고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았다.

탈북 남학생들은 “남한의 여학생들은 `참한’ 북한 여성과는 다르게 자기 주장이 확실하고 독립적이라 거부감이 느껴진다”고 답했다.

“북한 여자들은 속으로 좀 감추고, 감싸고 해서 단아한데 남한 여자들은 할 말을 다하고 남자처럼 군다”, “북한 여자는 남자에 대한 배려가 있지만 남한 여자는 그렇지 않다”는 등의 답변도 나왔다.

탈북 여학생들은 “남한의 남학생들은 자상하다”는 평가가 많았다.

한 여학생은 “북한의 남학생들은 여자를 기죽이고 남존여비 사상이 있다”며 “여자에게 무섭게 대하는 경향이 있고, 다혈질인 면도 있어서 허물없이 지내기가 어려운 반면 남한 남학생들은 챙겨준다”고 평가했고, 다른 여학생은 “북한 남성은 `가부장적'”이라고 말했다.

오씨는 “남성우월 성향이 강한 북한에서는 여자가 가정을 위해 희생하는 것을 최고의 덕목으로 삼다가 남한에 와서는 평등한 사회분위기에 따라 가치관이 변하는데, 이것이 가부장적인 사상이 남아있는 남편과 갈등요인이 된다”고 분석했다.

한 20대 남성 답변자는 “(부인이) 남한에 오기 전에는 가정에 순응하고 남편을 잘 따르다가 여기에 오면 자유를 얻고, 보는 게 있어서 더 이상 순순히 참지는 않는다”며 “북한 여자가 집에 들어가면 남편이 윽박지르고 하는데, 남한 사람들은 배려를 베풀어 준다. 그러니 자기 남편이랑 외간 남자가 비교되니 여기 와서 많이들 갈라선다”고 말했다.

이성교제와 관련, 한 응답자는 “북한에서는 남에게 이성교제하는 것을 보여주지 않으려 한다. 이성교제 자체를 사회적으로 좋아하지 않고, 정부에서 많이 관리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선 ‘젊은 사람들이 자본주의, 수정주의에 물들고 사상이 변질됐다’는 식으로 밀고 간다. `사회가 문란해진다’고 색안경을 끼고 보니까 대놓고는 (교제를) 못한다”며 “그래서 북한에서는 연애편지 주고받는 게 유행”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