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UN 인권이사회서 北인권사무소 놓고 공방



▲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김영호 참사(중앙)./사진=VOA

남북한이 유엔인권이사회 정기이사회에서 이달 중 서울에 설치되는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설치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1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 유엔본부에서 시작된 제29차 정기이사회 첫날 회의에서 한국은 서울에 곧 문을 열 북한인권사무소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방침을 밝혔지만, 북한은 사무소 설치를 강력 반대했다.

최석영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대사는 연설에서 “유엔 인권최고 대표의 노력을 지지하며 한국은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의 현장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북한인권사무소가 맡은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카지 미사코 주제네바 일본대표부 대사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최종 보고서와 유엔 인권이사회의 관련 결의를 존중하는 북한인권사무소의 서울설치를 환영한다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어 그는 “북한에서 계속 극도로 중대한 인권침해가 자행되고 있어,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영호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는 진정한 인권과는 아무 관련이 없는 인권의 정치화일 뿐이며 북한의 사회주의 체제를 전복하려는 정치적 음모”라고  비난했다.

앞서 북한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설치와 관련해서 지난해 노동신문을 통해 “남조선 당국의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 설치 놀음은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용납 못할 도전이자 정치적 도발”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

한편,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이사회는 15일 시작돼 다음달 3일까지 열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