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8·15공동행사 합의점 못 찾아…31일 추가협의

남북 민간단체가 23일 개성에서 광복 70주년을 맞아 8·15 남북공동행사 개최에 대해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채 오는 31일 추가 협의를 진행키로 했다.

북측의 ‘6·15 공동선언 15돌·조국해방 70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는 이날 논의에서 다음달 13~15일에 있을 북한 민족통일대회에 참여해달라고 남측 준비위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남측 준비위는 8·15 공동행사를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 개최하고 양국이 상대방의 행사에 교차 참여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북측 준비위는 남측의 제안에 확답을 주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5월 남북 준비위는 8·15 공동행사의 성격과 개최 장소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해 행사 개최가 무산된 바 있다. 이번 개성 실무접촉은 우리 측 준비위 제의를 지난 20일 북측이 받아들이면서 성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