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8일 이산상봉 대상자 최종명단 교환

남북이 오는 8일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 명단을 교환할 예정이다.

대한적십자사(한적)는 4일, 지난달 열렸던 남북 적십자 실무 접촉 합의에 따라 오는 8일 남북이 판문점에서 상봉 대상자 100명의 명단을 주고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명단에는 이산가족의 부모·형제자매·친인척의 이름과 고향, 주소 등이 기재된다.

앞서 한적은 지난달 16일 북측이 의뢰한 우리 측 이산가족 명단 200명의 생사확인 작업에 착수, 4일 확인을 완료했다. 이산가족 생사 확인 결과는 5일 북측에 전달될 예정이다.

우리 측이 지난달 북측에 의뢰한 이산가족 250명의 북측 가족 생사 확인 결과도 5일에 받게 된다. 한적은 이 결과를 토대로 상봉 의사 등을 점검한 뒤 7일까지 최종 상봉 대상자 100명을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북한의 추가도발로 인해 발생하는 변수만 없다면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 면회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현재 시설 보수 작업 중인 면회소는 다음 주 중순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상봉 대상자로 선정된 남측 이산가족들은 상봉 하루 전날 강원도 속초 숙소에 집결, 통일부 주관 방북교육을 받고 이튿날 금강산에 위치한 만남의 장소로 이동하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