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6.15축전 행사 정상화 노력키로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6.15공동선언 7주년 기념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 중인 남.북 대표단은 16일 행사 파행과 관련, 대표 접촉을 갖고 행사를 정상화하는데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백낙청 남측준비위 상임대표와 안경호 북측준비위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접촉을 갖고 오전에 고(故) 김일성 주석의 고향집인 만경대와 김원균 명칭 평양음악대학을 참관하고 오후에는 민족단합대회를 개최하기로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그러나 전날 북측이 행사중단의 배경으로 삼은 한나라당 박계동 의원의 주석단 배치 문제는 남북이 여전히 합의를 보지 못해 민족단합대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백낙청 상임대표는 북측이 한나라당 의원을 주석단에서 배제한 이유에 대해 “아는 바가 없고, 이 시점에서 추측성 발언은 적절치 않다”고 밝히고 “대회를 치르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고, 북측에서 주석단 없이 민족단합대회를 치르는 안을 받는다면 (남쪽) 내부 설득을 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