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23일 개성서 8·15공동행사 실무접촉

남북 민간단체가 광복 70주년 8·15 남북공동행사 개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3일 개성공단에서 실무접촉을 개최한다. 앞서 통일부는 22일 8·15 남북공동행사 논의를 위한 남측 준비위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다.

남측의 ‘광복 70돌, 6·15 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 위원회’는 지난 6일 북측의 ‘6·15 공동선언 15돌·조국해방 70돌 민족공동행사 준비 위원회’에 8·15 공동행사를 논의하기 위해 만나자고 제안했고, 지난 20일 북측이 이에 호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다음달 13일부터 15일까지 백두산과 평양, 판문점 일대에서 독자적으로 민족통일대회를 개최할 예정이기 때문에, 남측에 이 행사참여를 요청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은 8·15 공동행사를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 개최하고 남북이 상대방의 행사에 교차 참여하는 방안을 북측에 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8·15 남북공동행사가 성사되면 2005년 서울에서 열린 이후 10년 만에 8·15 공동행사가 열리게 된다.

남북 준비위는 지난 5월 중국 선양(沈陽)에서 사전접촉을 갖고 6·15 공동행사의 서울 개최에 잠정 합의했으나, 6·15 공동행사의 성격과 8·15 공동행사 개최 장소 논란 끝에 무산된 바 있다. 때문에 개최 장소 논의가 이번 실무접촉에 중점 논의사항이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