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2차 고위급 접촉’ 판문점서 14일 개최

남북이 14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2차 고위급 접촉을 열기로 했다. 양측은 12일 1차 고위급 접촉에서는 합의 도출에 실패, 공동합의문 발표도 하지 않은 채 회담을 마친 바 있다.


남북은 이번 접촉에서는 1차 접촉에서 현격한 입장 차이를 보여온 이산가족 상봉과 한미훈련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는 13일 북한이 이날 낮 12시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우리 측에 보낸 전통문에서 “13일 오후 3시 고위급 접촉을 속개하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측은 시간 촉박을 이유로 ’14일 오전 10시’로 접촉 시간을 바꿔 수정제의했으며 북측은 이를 최종적으로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2차 접촉도 1차 고위급 접촉 때와 같이 우리 측에서는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북측에서는 원동연 노동당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