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14일 임진강 실무회담 진행

북한은 우리 정부가 제안했던 14일 임진강 수해 방지를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과 16일 이산가족 상봉 및 인도주의 현안 협의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 제의를 수용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북측은 오늘 오전 국토환경보호상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서 14일 개성공단 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임진강 수해방지관련 남북당국간 실무회담을 개최하자는 우리측 제의에 동의한다는 전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측 제의에 동의해옴에 따라 오늘 중 실무회담을 위한 실무준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간 실무회담은 통일부의 국장급 인사를 수석대표로 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임진강 실무회담에서 지난 달 6일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로 우리 국민 6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북한에 해명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돼 북한이 이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천 대변인은 또 “북측 적십자회 중앙위원장(장재언) 명의의 전통문을 통해서도 16일 적십자 실무접촉제의에 동의해 왔다”고 밝혔다.

다만 북측은 적십자 실무접촉을 금강산에서 갖자는 우리 측 제안에 대해 개성공단 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진행하자고 장소를 수정 제의해 왔다.

한편 천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측이 실무회담을 제안한 당일 동해상에서 단거리 미사일 5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서는 과거와 동일한 미사일이란 점과 북한의 진위가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사항이란 점을 들어 “회담은 회담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또 정부가 대북 식량지원 재개를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면서 동포애와 인도적 차원 지원, 취약계층 우선 지원, 지원물자의 분배투명성 강화 등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기본 입장을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