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화상상봉 올해내 3∼4차례 더 실시

남북은 24일 금강산에서 제6차 적십자회담 이틀째 회의를 갖고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올해 안에 3∼4차례 실시한다는 데 의견 접근을 이뤘다.

그러나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에서는 대상과 주소확인 방법 등을 놓고 입장이 엇갈려 진통을 겪었다.

오전과 오후 3차례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대표접촉에서 남측은 화상상봉에 참여하는 이산가족의 규모 확대와 함께 상봉 정례화(월 1회)를 제안했다.

북측도 화상상봉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정례화 추진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하자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화상상봉에 참여하는 이산가족 규모는 시범실시한 8.15 화상상봉(남 20명, 북 20명) 때보다 확대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생사 및 주소 확인 작업과 관련, 북측은 이 문제의 논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과거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특수 이산가족 형태로 납북자와 국군포로를 포함시켰던 관례대로 문제를 풀어나가자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전쟁시기 뿐만 아니라 전후 납북자까지 생사확인 대상에 올릴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지만 북측은 전후까지 논의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남측은 8.15공동행사를 통해 남북 간의 화해.협력 분위기가 무르익은 만큼 과거문제는 빨리 해소해야 한다며 북측의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남측은 생사확인이 이뤄진 이산가족이나 이미 상봉을 한 가족을 중심으로 매달 서신 교환을 하자고 제의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화상상봉 시스템을 통해 서신교환을 하자며 수정 제의했다.

남측 회담관계자는 “북측도 화상상봉을 통한 서신 교환방식에 대해 명확한 설명을 하지 못했다”며 “양측이 더 연구해 보자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남측은 직접적인 서신교환은 물론이고 화상상봉을 통한 서신 교환도 병행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금강산 면회소 건설에 필요한 자재와 인력을 제공할 테니 남측이 비용을 부담할 것을 요청했다.

2003년 11월 개최된 제5차 적십자회담에서는 `북측은 남측이 필요로 하는 인력과 자재를 보장하며 그 비용은 남측이 지불’하기로 합의한 바 있어 남측은 합의서 대로 하면 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북측은 또 효율적으로 면회소를 건설, 운영하기 위해 남북공동의 기구인 `상무조(대책반)’를 구성하자고 제안했으며 남측은 상무조 구성은 북측이 어떤 식으로 구성해 운영할지를 제의하면 그에 따라 고려하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금강산=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