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총리급 회담, 시도해볼만 하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총리급인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해 “시도해볼만 하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5일 국회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옥임 한나라당 의원의 총리급 대화가능성에 대해 “여건이 되면 대화는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진정성있는 자세를 보여야 함을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면서 “(정부는) 대화문을 열고 있고 북한이 변화된 모습을 최소한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북한이)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고 취하게 하는 우리의 몫도 있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