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정상회담 후, ‘연방제 통일’ 가능성

일본의 ‘도쿄재단’이 2007년 노무현-김정일 회담이 성사되어, 연방제 통일을 선언한다는 요지의 보고서를 발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선일보는 21일 ‘‘한반도의 중장기 전망과 일본의 대응’이란 주제로 도쿄재단이 발표한 보고서 내용을 보도했다.

13일 발표된 보고서는 “한국의 친북좌파는 2007년 대통령 선거에서 미국을 전쟁세력으로 규정해 전쟁분위기로 몰아 재집권을 노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보고서는 “대선 전 미-북간 긴장이 고조돼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결의 움직임이 나오면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다는 시나리오를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한 “한반도에는 지금 북한과 한국에서 두 가지 위기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면서 “김정일 정권이 계속 유지되고 한국에서는 친북좌파가 권력을 잡아 역사를 전면 부정하는 레짐 체인지가 진행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의 한국 레짐 체인지 관련해서는 “한국 체제 해체 움직임은 북한이 끈질기게 진행해온 공작활동의 결과이고 친북 좌파에 의해 한국해체 위기의 심각성을 간과하면 한반도 정세를 이해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근 한국의 맥아더 동상 철거집회와 관련 “맥아더 동상이 김일성 동상보다 먼저 넘어져 반일 테러국가가 한반도 전역을 지배하는 최악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도쿄재단은 1962년 2차대전 A급 전범 출신인 사사카와 료이치가 벌어들인 재원을 공익사업하기 위해 설립한 ‘일본재단(구 일본선박진흥회)’의 싱크탱크다.

한편 도쿄의 한 외교 소식통은 고이즈미 총리가 자신의 임기 중 일-북 수교를 성사시키려는데 대한 강경파들의 견제 성격으로 보인다고 이 보고서의 정치적 배경을 설명했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