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정상회담 비밀접촉 장소문제로 결렬”

남과 북이 지난달 정상회담을 위한 비공식 접촉을 가졌지만 개최장소에 대한 이견 때문에 협상이 결렬됐다고 일본의 NHK가 한국의 소식통을 인용해 12일 보도했다. 


NHK는 지난달 17-18일 임태희 노동부장관과 김양건 북한 통일선전부 부장이 싱가포르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김정일 간의 정상회담을 위한 비공식 회담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은 과거 두 차례의 정상회담을 모두 평양에서 개최했던 만큼 차기 정상회담의 서울 개최를 요구했으나 북한은 “남쪽을 방문할 준비가 안됐다”면서 서울 개최를 거절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또 이날 회의에서 북한이 전날 적십자회담에서 10만톤의 옥수수 지원을 요청한 데 대해 한국이 1만톤을 지원하겠다고 밝힌것에 대해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정부는 북측의 이해를 구하고 소규모 식량 지원을 앞으로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간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비밀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은 됐으나 구체적인 접촉 인사가 거론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