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적십자 이틀째 의견접근 시도

남북은 11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제8차 적십자회담 이틀째 일정을 통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과 이산상봉 정례화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힌다.

남측은 전날 전체회의를 통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에 대한 ‘실질적 해결책’ 모색을 강조하고 이산가족 상봉 확대와 정례화, 생사.주소확인 전면적 실시, 영상물과 영상 교환을 제안했다.

남측은 특히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본격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데 기존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이산상봉의 틀 밖의 새로운 방식을 촉구했다.

이에 비해 북측은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국군포로.납북자 가족 상봉을 곁들이는 종래의 방식을 고수하면서 이산상봉 확대 및 정례화에도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다만 기존 상봉자를 대상으로 한 영상편지 시범교환과 ‘전쟁시기 및 이후 행방불명자’의 생사.주소확인을 제안하면서 “적십자 인도주의 분야의 협력을 활성화 하자”고 강조해 이후 협상에서 의견접근 가능성을 열어뒀다.

양측은 이날 수석대표와 대표 접촉을 계속 진행한 뒤 저녁에는 공동만찬을 갖는다./연합

소셜공유